• 커뮤니티
  • 공지사항
커뮤니티

공지사항

제목 국가적 재난: 아프리카 돼지 열병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19-09-20
첨부파일

아프리카 돼지 열병은 확산 속도가 빠르고 치사율이 100%다. 약도 없다(사람은 감염되지 않는다). 동유럽은 이 돼지 열병으로 양돈 산업이 완전히 초토화되었고 과연 이게 복구가 가능할 것인가 의문이 들 정도로 심각하다. 예전에 스페인, 포르투갈에 이 병이 돌았을 때 회복하는 데까지 무려 36년이 걸렸다. 치명적이다. 만약 우리가 초동대응을 잘못해서 돼지 열병이 전국적으로 확산이 되면 어떤 일이 생길까 

 

우리나라에서 돼지 산업의 규모를 잠깐 살펴보자

양돈업은 생산액 기준으로 2016년부터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식품 산업이다. 신선식품, 가공식품, 음료, 주류 다 포함해서 가장 크다. 무려 8조에 육박한다. 그러나 이 8조는 단지 돼지를 생산하는 축산업에 국한된 것이고 축산업, 특히 양돈업에 크게 기대어 있는 산업이 여러 개 있다. 대표적인 것이 사료 산업인데 양돈 산업이 무너지면 사료 산업도 함께 무너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더 큰 문제는 다른 곳에 있다.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외식문화는 신선한 냉장육을 두툼하게 썰어서 불판 위에 바로 구워 먹는 문화인데… 이 병이 확산되면 공급이 달려 팔 고기가 없다. 그리고 놀랍게도 한국인이 가장 자주 먹는 돼지고기 음식은 삼겹살 구이가 아니라 돈가스다. 이쪽도 외식업체도 위기에 빠지게 된다. 외식산업의 붕괴는 서민 경제의 붕괴로 이어진다. 두렵지 않은가

 

현재 수입육은 대부분 냉동육이다(그래서 싸다). 우리가 대패 삼겹살로 먹는 것이 바로 이 수입 냉동육인데 국내산 신선 냉장육과는 그 품질을 비교할 수가 없다. 국내 생산량이 줄면 신선 냉장육을 외국에서 수입하면 되지 않느냐… 가능은 하다. 그런데 여기에 또 다른 변수가 있는데, 바로 중국이다.

아프리카 돼지 열병의 솔루션

첫째, 가장 큰 매개체는 멧돼지다

. 멧돼지가 숙주가 되어 이 바이러스가 옮겨진다. 멧돼지 개체 수를 줄여야 한다.

 

둘째, 잔반 사료 급이를 금지해야 한다. 이 열병으로 무려 36년간 고통받은 포르투갈, 스페인, 조지아 같은 나라들은 돼지에게 잔반 사료를 먹이다가 발병했다. 잔반 내에 바이러스가 있었던 것이다.

셋째,

이번에 발병한 파주 농장에서 반경 수십km 내의 돼지는 안타깝지만 전수 폐사시켜야 한다.

 

넷째, 사료 차량 및 분변 차량이 주요 매개체다. 최근 한 달여간 파주의 해당 농장을 들어갔다가 나온 차량이 한 번이라도 들어갔던 농장은 무조건 한 달 동안 폐쇄하거나 해당 농장의 돼지를 다 폐사시켜야 한다.

다섯째, 돼지농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의 비중을 낮춰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이 문제는 또 언제든 터질 수 있다. 양돈 농가 내 인력수급에 관련한 대책이 정책적으로 마련되어야 한다.

여섯째, 공항 및 항만 내 검역 수준을 철저히 끌어올려야 한다. 그 어떤 돼지고기 가공품도 들어오지 못하게 막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