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공지사항
커뮤니티

공지사항

제목 베일 벗은 국가신약개발사업단 “10년간 3.5조 지원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19-07-25
첨부파일

새로운 범부처 신약개발 사업의 윤곽이 나왔다. 10년간 3조5000억원을 투입해 유효물질 발굴부터 임상2상까지 신약개발의 전주기를 지원하는 국가 신약 R&D 통합 관리체계를 마련하는 것이 목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3개부처는 2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범부처 ‘국가신약개발사업’ 기획 공청회를 개최하고 사업의 목표 및 주요 전략, 선행사업과의 차별성 등에 대해 발표했다.

범부처 국가신약개발사업은 지난 5월, 정부가 발표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의 후속 조치로 의약품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미래 먹거리로서의 잠재력을 갖춘 제약바이오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상됐다.

이번 과제 기획에 참여한 컨설팅기업 JCDA파트너스의 홍문기 이사는 “제약바이오산업은 국민에게 가장 필요한 분야이자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분야로 정부와 민간의 지속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최근 연평균 13건의 기술이전 등의 성과를 내고 있지만 여전히 혁신신약 블록버스터 사례가 전무하고 절대적 연구비 등이 글로벌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기존에 진행된 신약개발 사업들은 주관하는 부처가 각각 다르고 지원분야와 개발단계가 나눠져 있어 신약개발 단계별 진행과정에 단절이 발생하고 부처 간 연계가 부족한 것이 단점으로 지적돼 왔다. 이번에 발표한 국가신약개발사업은 이러한 한계를 해결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3개 부처가 합동으로 기획, 국가 신약 R&D 통합 관리체계를 마련함으로써 사업의 효과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고자 했다.

연 1300억원에 달하는 주요 신약개발사업들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차례로 일몰 또는 종료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지속적, 안정적인 국내 신약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해 꼭 필요한 정부의 지원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기획된 이번 사업은 신약개발 R&D 전주기 지원을 통해 글로벌 실용화 성과창출 및 보건의료분야의 공익적 성과창출을 목표로 한다.

2021년부터 10년간 정부 연구비 2조4000억원을 포함 총 3조5000억원 규모로 구상된 이번 사업은 유효물질 발굴부터 임상2상까지 신약개발의 전주기를 지원한다. 질환 분야는 타 사업이 진행될 감염성 질환과 치매를 제외한 전 질환이 대상으로 총 1600여개의 신규과제를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